메뉴

은수미 성남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현장점검 나서

URL복사

관내 선별진료소 3곳 방문, 감염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 집중할 것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은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분당구 보건소와 분당차병원,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현장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은 시장은 분당구 보건소의 열화상카메라, 방사선촬영장비 등 시설을 점검하고 현재 관내 환자 발생현황 보고를 받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분당구보건소는 다음 달 3일부터 성남시 전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집중 선별진료소로 기능을 전환하고 분당보건소 소속 의사 2명과 함께 국군의무사령부 소속 군의관 2명이 파견되어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별 진료담당 의사 4명이 24시간 교대근무를 실시하는 한편 보건증, 건강진단서 발급 및 양한방진료의 일부 보건소 업무가 중단된다.

병의원·약국 등의 신고와 허가, 난임·임신·출산지원·예방접종 등의 보건소 고유 업무는 기존대로 지속한다.

은 시장은 보건소의 업무보고에서 “최일선에서 근무하시는 직원분들께 성남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격려하고 “감염병 확산 차단에 부족함이 없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조금의 타협도 있을 수 없다”며 “상황이 끝날 때까지 지치고 힘드시겠지만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은 시장은 보건소 방문 후 분당차병원과 분당제생병원의 선별진료소를 차례로 방문해 대응 상황 등을 보고받고 근무 의료진을 격려했다.

성남시는 현재 3개구 보건소와 성남시의료원, 분당차병원 등 8곳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시는 환자 진료와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