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2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성남시 유치 위한 실사 브리핑 개최

URL복사

성남시,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에 힘모아
도시브랜드이미지구축, 지역스포츠활성화, 스포츠중심의 지역활성화, 경기도 스포츠발전에 기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지를 가름하기 위한 '성남시 현장 실사 브리핑'이 23일 오전 10시 성남종합스포츠센터 1층 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브리핑에는 은수미 성남시장을 비롯하여 김병욱, 윤영찬, 김은혜 국회의원가 영상 메시지로 힘을 더했고 윤창근 시의회의장을 비롯해 성남시, 성남시의회, 성남시체육회, 성남시장애인체육회, 각체육종목단체, 체육인과 시민 등이 참석했다.


성남시 손성립 교육문화체육국장은 선정 평가 브리핑을 통해 “경기도체육대회 실사단을 환영한다”고 밝히며 성남시 유치에 대한 추진배경과 유치 타당성 및 체육시설 등에 대해 설명했다.

 

성남시에 따르면 대회 시에는 성남시장을 단장으로, 성남시체육회장·장애인체육회상임부회장을 공동부단장으로 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종합미디어팀·의전지원팀·안전관리팀 등 16개 팀을 운영함으로써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또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의 소요예산을 325억원으로 예상하고, 재원확보 방안으로는 스폰서십 유치와 마케팅 수익 등으로 총 예산의 20%인 65억원을, 경기도투자비 및 성남시투자비로 80%인 260억원을 확보하여 대회를 운영할 방침이다.


이어 성남시는 스포츠산업발전의 기대 효과로 도시브랜드이미지구축, 지역스포츠활성화, 스포츠중심의 지역활성화, 경기도 스포츠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유치 실사단의 질의응답에서는 체육시설에 대한 문제점, 숙박시설, 편의시설에 관한 문제점 등에 집중됐으며, 장애인체육종목에서 휄체어 고장에 대한 수리센터운영, 장애인 전용 주차장 운영 등 다양한 질의가 쏟아졌다.

 

이에 대해 성남시는 교통·숙박·의료·안전 서비스 등을 통해 선수단 및 참가자와 시민들의 안전·편의성에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으며, 장애인체육종목의 수리센터운영과 장애인 전용 주차장 등 시설 보수와 확충, 그리고 숙박시설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성남시의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대한 유치 계획은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실사단의 판단에 성공 여부가 달려 있어, 실사단의 선정 평가 결과가 주목된다.

 

〔성남언론인협회 공동취재〕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