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등 1146억원 긴급 투입으로 민생 경제 살리기에 돌입

URL복사

성남시,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마련, 취약계층 생계소득 지원 등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민생 경제를 살리기 위해 1,146억원 규모의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성남시는 중위소득 100%이하 168,171가구에 673억원의 긴급 생활안전자금을 직접 지원하고 확진자 방문으로 휴·폐업한 영업장 100개소에 대해서는 100만원 씩을 지원하기로 했다.

상생임대료 인하운동에 동참하는 52명의 건물주, 140개 점포에 대해서는 재산세를 최대 100%까지 감면하고, 성남시 소유 중앙지하상가, 하대원공설시장, 모란민속5일장 내 총 1,133개 점포 임대료도 2월부터 6개월간 60~77%까지 인하한다.

만 7세에서 12세까지의 아동 50,893명에게도 월 10만원씩 4개월간 특별 아동양육 긴급돌봄을 지원하고 총 99억 5천만원을 투입 마스크 판매 약국 지원 청년인턴 등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성남사랑상품권 구매 한도를 월 100만원까지 상향, 10% 할인 판매를 하고 상반기 내 7천 460억원 신속집행 등 소비 진작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은수미 시장은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원 사업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며, “앞으로도 추가적인 민생안전 대책들을 계속 강구하고 의회 및 시민단체와 협력해 재난극복 플랫폼에 올라오는 의견들을 반영해 적절한 조치를 시행해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