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시, 코로나19 극복 지역청년 긴급 고용

URL복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광주시는 생계형 일자리가 필요한 지역 청년들에게 한시적 공공일자리 27개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사업으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 아이돌봄 쿠폰사업, 격리자 생활지원 사업 등 신청접수가 각 행정복지센터에 집중돼 있다.

여기에 이달부터 추진하는 재난기본소득 지원 사업 등의 문의전화와 민원인 방문의 급증으로 일선 직원의 업무가 과중되고 있다.

이에 시는 이번 일자리사업으로 선발된 근로자를 코로나19 지원사업의 서류접수, 사업안내, 행정지원 등 대민업무를 지원해 담당공무원의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행정의 효율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에게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근무자 선발은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청년일자리’ 사업에서 12명, ‘광주시 희망구구단’ 사업에서 15명 등 총 27명을 선발한다.

신청 및 접수는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청년일자리’ 사업은 8일 ‘광주시 희망구구단’ 사업은 15일까지 접수받으며 참여희망자는 공고문의 신청서와 정보제공 동의서 등 필요서류를 작성해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시 관계자는 “사업추진의 긴급성을 고려해 기존 일자리사업의 가구 재산과 기준중위소득 기준 등의 선발 조건을 최대한 완화해 추진키로 했다”며 “최종합격자는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20일부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및 사업부서에 배치돼 근무하게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