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의 체육 발전 '제2의 도약'을 위한 간담회 열려

URL복사

경기도 성남시의회와 성남시체육회, '성남시 체육 제2의 도약을 위한 열린 간담회' 개최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기도 성남시의회와 성남시체육회는 성남시의 체육 발전을 위해 8일 '성남시 체육 제2의 도약을 위한 열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성남시 중원구 성남시체육회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1부와 2부, 토론 및 질의 응답의 순으로 진행됐다.

 

 

 

 

민선1기 체육회장 체제를 구축한 성남시체육회는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위원회와의 상호협력을 통해 성남시 체육 발전의 재도약을 달성하기로 약속했다.

 

또 성남시체육회는 오는 2020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위해 온오프라인 홍보 배너 및 현수막 게시 등 다양한 유치 캠페인 전개 및 성공적인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위해 성남시민과 체육인이 함께하는 유치 결의대회 추진을 갖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체육회는 100만 성남시민과 30만 체육인들의 총의를 집약하기 위한 독립된 체육회관 건립을 촉구했다. 또한 성남시 공공 체육시설물 운영에 관해서도 건의하며 성남시 우수선수의 훈련 장소 활용 및 체육시설물의 공익성과 전문성, 효율성을 적극 제안했다.

 

성남시체육회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성남시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질 높은 수준의 다양한 체육복지 프로그램을 제고하고 체육의 제2 도약과 시설전문성강화,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종합우승의 목표를 달성할 것을 다짐했다.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위원회 강상태 위원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체육회 현안 중 체육회 법정법인화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커다란 이슈가 있다"며,  "체육회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올해부터 민선 체육회가 시작됐고 지역 체육회의 제2의 도약과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위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남시체육회 이용기 회장은 "오늘은 체육회의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드리고, 지적 사항이 나오면 보안해서 노력하겠다"며 "기회가 된다면 중복단체 회장들과도 자리를 함께 하면 좋겠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