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지동(115-11) 재개발구역 대상 정비구역 해제' 주민의견 조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팔달구 지동(115-11) 재개발구역에 대한 정비구역 해제와 관련, 주민들의 의견조사에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지동(115-11) 재개발구역의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에 대한 정비구역 해제 신청(10%)이 제출돼 정비구역 해제에 대한 찬ㆍ반 여부를 묻는 것으로 오는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현재 팔달구 지동(115-11) 재개발구역의 토지 등 소유자 65명이 지난 1월에 해제 신청을 했고 해체 동의율 10.7%가 넘어 관련 규정을 충족했으므로, 관련 규정에 따라 주민의견수렴을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정비구역해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에 대한 조사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이다.

 

의견을 제출하고 싶은 주민은 의견서를 작성한 후 우편 또는 방문(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241 수원시청 본관 1층 도시정비과) 신청을 하면 되고 결과는 7월 중 수원시 홈페이지(https://www.suwon.go.kr/) ‘수원소식→공고/고시/입법예고’에 게시된 ‘115-1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정비구역 해제신청에 따른 토지 등 소유자 의견조사 실시 공고’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토지 등 소유자 100분의 10 이상이 정비구역의 해제를 신청하는 경우, 주민 의견 조사를 시행함에 따라 수원시는 구역 내 토지 등 소유자에게 3차례 의견조사를 한 후, 50% 이상 회수 시 다수의견에 따라 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수원시 팔달구 지동(115-11구역) 재개발구역은 2012년에 사업시행 인가 후, 조합원들 간의 분쟁과 갈등으로 현재까지 조합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사업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로 인한 구역의 슬럼화, 재산권 행사의 어려움 등으로 주민들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주민 의견조사가 시급한 실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