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전쟁 요충지였던 수원, 영상기록으로 역사 확인

수원박물관, 미국 소장 영상 발굴해 고증한 영상물 최초 공개 예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박물관이 한국전쟁 발발 초기 긴박한 전황이 펼쳐지며 전략적 요충지 역할을 했던 수원의 모습과 전쟁의 아픔을 생생히 보여주는 영상물을 발굴·고증해 기록영상물로 편집·공개한다.

수원박물관은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하고 있는 영상 중 수원과 관련한 주요 기록영상들을 발굴하고 고증해 오는 6월 25일 한국전쟁 발발 70주년 기념일에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5분 47초 분량의 편집 영상물에는 맥아더 장군의 최초 한반도에 착륙장소인 수원비행장과 이승만 대통령이 전시상황을 둘러보는 모습은 물론 일반 군인과 민초들의 모습도 생생히 담겨 전쟁의 아픔을 되새긴다.

 

 



NARA에 공개된 방대한 영상 중 수원과 관련이 있는 조각들을 찾아 시기와 의미 등을 확인한 수원박물관의 노력으로 전시 관람객과 일반 시민들이 전쟁의 참상을 다시 한번 기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기록영상에는 3가지 주요 장면이 나온다.

첫 번째는 1950년 6월 28~29일 한국전쟁 초기의 긴박한 상황 속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된 수원의 모습이다.

북한군의 공격으로 불타는 미군 수송기가 28일 기록됐고 29일 피난 갔던 이승만 대통령이 수원비행장으로 돌아와 처치 준장을 만나고 수원농업시험장에 차려진 임시지휘소로 향하는 모습 등이 나온다.

또 전용기인 바탄을 타고 수원비행장에 도착한 맥아더 총사령관이 포즈를 취하는 모습도 생생하다.

 

 



두 번째는 전세가 급변하면서 수원역에 국군과 경찰병력, 소년 정치사상범 등이 이동하는 7월 1일의 모습이다.

수원에 마련됐던 전방지휘소 등이 대전으로 철수하면서 군인과 경찰들이 수원화성 팔달문 밖에서 수원역으로 이어지는 매산로를 행군해 수원역에 집결한다.

미군 사진병 행콕 일병과 댄젤 상병이 기록해 알려졌던 사진 장면이 영상으로 확인된다.

특히 춘천형무소와 인천소년형무소에서 후방의 대전형무소로 이감 대기 중이던 어린 정치사상범들이 수원역 앞에 억류된 장면은 아픔이 공존한다.

이감 중 어딘가에서 처형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의 마지막 모습을 기록한 것이기 때문이다.

세 번째 장면은 인천상륙작전과 1·4후퇴 등이 이어지며 수원의 탈환과 재점령이 이어진 끝에 1951년 1월 28일 재탈환된 수원을 다시 찾은 맥아더 총사령관과 리지웨이 장군이 수원을 둘러보는 모습이다.

또 이승만 대통령도 수원을 방문해 군인들을 격려하고 대한뉴스로 송출됐던 미군 주력부대의 탱크가 수원화성의 장안문을 통과하는 영상의 원본도 확인된다.

수원박물관은 오는 25일 수원 출신 영화감독 곽재용이 1950~1960년대 촬영된 사진 자료를 수집해 수원시에 기증한 사진으로 구성된 ‘곽재용 기증 사진전 한국전쟁과 수원화성’을 통해 한국전쟁 전후 수원의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전시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쟁을 기억하고 진정한 평화를 소망할 수 있도록 이번 영상자료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동근 수원박물관 학예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수원과 관련이 있는 영상자료를 발굴해 내용을 고증하고 비교해 공개하게 된 것으로 수원의 전략적 요충지로서의 위상이 확인되는 자료들”이라며 “수원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이 전쟁의 아픔을 되새기며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행궁 야간개장 안전지킴이, ‘행궁지기’ 활동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 화성행궁의 야간개장 안전 지킴이, ‘행궁지기’가 활동을 시작했다. ‘행궁지기’는 화성행궁 야간개장에 즈음한 코로나19 대비 안전 지킴이로, 행궁동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7월 17일 ~ 9월 26일까지 매주 금~일요일에 화성행궁, 화령전에서 안내활동을 전개하는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단, 코로나19 확산추이 및 관련 정부 지침에 따라 내용이 변경될 수 있다. ‘행궁지기’의 지기(知己)는 한자로 ‘속마음을 참되게 알아주는 친구’를 지칭하며, 행궁동을 가장 깊이 있게 이해하는 행궁동 주민들이 ‘아름다운 행궁동 관광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친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화성행궁 야간개장 지킴이 활동은 행궁동 주민이 직접 지역관광 추진조직과 행궁동의 역사 등에 대한 2회에 걸친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오는 9월 26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하루 2명씩 화성행궁 야간개장 지킴이로 본격적인 ‘행궁지기’로 활동을 개시하게 된다. ‘행궁지기’ 활동 내용은 야간개장 관련 안내, 관람 편의 제공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관람수칙 준수 안내 등을 담당한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행궁지기는 현재 행궁동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