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인선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식… 12일부터 운행

URL복사

1995년 12월 운행 중단한 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연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인선 복선전철 3단계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식이 10일 고색역에서 열렸다. 12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1937년 3월 1일 개통돼 58년 간 ‘서민의 발’ 역할을 하다가 1995년 12월 31일 운행을 중단했던 수인선 협궤열차는 25년 만에 전철로 재탄생해 다시 달리게 됐다.

 

수인선 복선전철은 1단계 오이도~송도 구간(13.1㎞)이 2012년 6월, 2단계 송도~인천 구간(7.3㎞)은 2016년 2월, 개통했다. 수원~한대앞 구간(19.9㎞)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에 이르는 전 구간(52.8㎞)이 연결됐다. 안산 구간은 기존 도시철도(12.5㎞) 선로를 공유한다.

 

수원~한대앞 구간에는 고색역·오목천역(수원 구간), 어천·야목·사리역 등 5개 역이 들어선다. 수원 구간은 5.35㎞다. 수인선은 6량 1편성으로 운영된다. 수인선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까지 환승 없이 75분 만에 갈 수 있다.

 

이날 개통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혜련(수원시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앞으로 수원발 KTX, GTX-C노선, 신수원선까지 개통되면 수원은 동서남북을 잇는 철도망을 갖추게 되고, 대중교통체계도 한결 편리해질 것”이라며 “수인선 수원 구간 상부에는 도시숲과 시민이 가꾸는 ‘참여정원’, 자전거도로, 산책길들 시민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7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민의 반짝이는 아이디어, 삽니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민의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정책으로 실행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펼쳐진다. 수원시는 오는 28일부터 10월23일까지 ‘2020 수원시민 창안대회’에 참여할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이번 창안대회는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나 공익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를 직접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회에는 수원시민 누구나 ‘수원과 나의 삶을 변화시키는 모든 아이디어’를 주제로 응모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5개의 실행아이디어가 선정되고, 이를 대상으로 결선대회가 진행돼 향후 수원시 정책에 아이디어를 반영할 수도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10년부터 창안대회를 개최해 시민들의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실현하는 길을 열었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마을의 역사와 유래를 알 수 있도록 버스정류장을 꾸며 둔 ‘버스정류장 스토리텔링(2013년)’, 수원시연화장에 모셔진 고인들을 추모하고 소원을 적어둘 수 있는 ‘소원나무(2017년)’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 속에 창안대회가 진행되는 만큼 비대면 방식을 적용해 변화를 꾀하기로 했다. 기존에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