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유냉장고 지원을 위해 ‘지속가능한 먹거리 복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URL복사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공유냉장고 지원을 위해 협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지속가능한 먹거리 복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본 협약은 공유냉장고에 채소 등 식자재를 지원해 수원시의 먹거리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나눔 문화’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조청식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동회장,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지속가능한 먹거리 복지를 위한 업무 협약’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 수원시에 설치된 공유냉장고 11개소와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 양파·감자·잡곡 등 친환경 농산물(160만 원 상당)을 11~12월 총 4회(월 2회) 배송 예정 ▼공유부엌, 공유식당도 함께 지원 ▼지속가능한 먹거리를 위한 정책‧사업‧학습‧홍보에 관해 협력 ▼취약계층의 먹거리 복지를 위해 지속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공유냉장고'란 누구나 음식물을 냉장고에 채워놓을 수 있고 음식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가져갈 수 있는, 함께 사용하는 냉장고를 말한다.

 

지난 2018년 1월,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권선구 고색동에 처음 설치한 이후, 현재까지 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서 14개소와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서 5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용 방법은 채소를 비롯한 식자재, 과일, 반찬류 등 음식 나눔을 원하는 주민은 음식의 품목과 제조일 또는 유통기한을 적어서 공유냉장고에 넣으면 된다.

 

지난 8월, ‘수원시 공유냉장고’ 사업이 환경부가 주최하고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관하는 제22회 지속가능발전대상 공모에서 대통령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