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핼러윈데이’ 밀집 대비해 고위험시설 집중 점검

URL복사

10월 30·31일 경기도·경찰과 함께 클럽 등 유흥 주점, 150㎡ 이상 일반음식점 점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핼러윈데이에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10월 30일, 31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인계동·수원역 주변의 클럽 등 유흥주점, 150㎡ 이상 일반음식점을 경기도·경찰과 합동 점검한다.

 

수원시·경기도 공무원, 경찰로 이뤄진 점검반이 ▲전자출입명부 설치·사용 여부 ▲수기(手記) 명부 관리 실태 ▲종사자·이용자 등 마스크 착용 여부 ▲시설 소독·환기 여부 등을 점검한다. 방역 수칙 위반업소는 무관용 원칙으로 행정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클럽 형태 업소는 핼러윈데이 당일(10월 31일)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정용길 수원시 위생정책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핼러윈데이에 많은 사람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